나눔로또 네임드파워볼 파워볼주소 하는법 분석법

[뉴스엔 이민지 기자]

신박기획 대표 지미 유(유재석)가 미친 인맥을 공개한다.파워볼

10월 10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지미 유가 세팅해 놓은 신곡 녹음 현장에서 환불원정대 멤버들이 녹음에 전념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지미 유(유재석)는 멤버들이 오기 전 녹음실에 도착했다. 국내 최고의 걸그룹 히트곡 제조기 블랙아이드필승(최규성, 라도)과 전군이 이번 작업에 참여했는데 이들 프로듀서 조합이 그의 웃음 뇌관을 건드렸다. ‘툭지훈’(라도)은 주지훈이 툭 치고 갔다면, 최규성은 배우 정일우가, 전군은 전설의 레슬러 노지심이 툭 치고 간 듯한 ‘1초 닮은꼴’이었던 것.

서로의 외모를 체크하며 웃음이 폭발한 가운데 녹음을 위해 만옥(엄정화)과 천옥(이효리)이 도착했고, 지미 유(유재석)의 비밀이 공개되며 또 다시 웃음이 폭발했다.

알고 보니 지미 유가 오랜만에 녹음을 하는 만옥(엄정화)을 위해 자신의 약 20년 된 지인이자 ‘보컬 코치’를 소개했는데, 사비로 10회 보컬 레슨을 끊어준 사실이 드러난 것. 이에 천옥(이효리)은 “나는 마사지 10회 끊어줘. 경락 마사지”라며 질투를 폭발, 지미 유(유재석)와 티격태격 케미를 뽐내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본격적인 녹음에 들어가면 프로듀서 군단에게 멤버들을 맡기겠다는 뉘앙스를 풍기는 등 의외의 모습을 보인 지미 유(유재석). 하지만 무심해 보였던 그는 녹음에 들어가자 초 집중했다. 만옥(엄정화)이 녹음실에 들어가자 긴장감이 감돌았고, 이에 지미 유(유재석)는 그녀를 위해 분위기를 띄우면서도, 안절부절하지 않으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오랜만에 녹음에 도전하는 만옥(엄정화)은 기쁨과 묘한 감정 사이를 오가며 녹음실로 들어갔다. 현재는 건강을 되찾은 그녀는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특정 음에서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가 나오자 “나 할거야!”라며 해당 파트를 무한 반복하는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그 이유를 아는 지미 유(유재석)는 아무도 몰래 녹음실에 자신이 소개했던 ‘보컬 코치’를 소환했고, 만옥(엄정화)에게 큰 감동을 줬다. 이에 그녀는 인간 승리의 노력과 끈기로 전성기 시절의 목소리를 되찾아 ‘녹음실의 기적’을 이뤄내며 뭉클함을 선사했다고.

그런가 하면 만옥(엄정화)의 컨디션을 체크하며 적재적소에서 응원을 보내고 녹음을 진행한 천옥(이효리)도 ‘매직 보컬 코치’ 깜짝 찬스를 써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조언을 받고 천옥(이효리) 역시 모두가 놀랄만한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해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의 영화 같았던 만옥(엄정화)의 휴먼 감동 스토리와 천옥(이효리) 목소리의 재발견, 레전드 톤으로 도입부를 완성하고 환상적인 래핑을 보여줄 은비(제시), 그리고 셀프 디렉팅으로 끼와 재능을 마음껏 뽐낸 실비(화사). 그리고 이 모든 큰 그림을 그린 신박기획의 대표이자 제작자 지미 유(유재석)의 녹음 스토리는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10일 오후 6시 30분 방송. (사진=MBC)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배효주 기자]

양준혁과 그의 예비 신부 박현선이 껌딱지처럼 착 붙어 애정을 발산했다.파워볼게임

10월 9일 방송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양신’ 양준혁이 피앙세 박현선과 함께 성춘향과 이몽룡의 도시 전북 남원으로 향해 맛기행을 펼쳤다.

양준형은 대구 남자, 박현선은 전라도 여자다. 두 사람은 무려 19세 나이 차를 극복하고 오는 12월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

허영만은 손을 꼭 잡고 이동하는 양준혁과 박현선을 두고 “도망갈까 잡고 있냐”며 “누가 잡는 거냐”고 했다. 그러자 양준혁은 쑥스러워하면서도 “껌딱지처럼 잘 붙어있다”고 말했다.

또 허영만은 “두 사람의 제일 핸디캡은 나이 차이였을 거 같다”고 19세 나이차를 언급했다. 어떻게 해결했냐는 질문에 양준혁은 “용기를 가지고 장모님과 장인어른을 계속 찾아뵀다. 한 2~3달을 세 네번 그렇게 했다. 안 된다고 하시더라. 그러나 계속 적극적으로 하니까 결국 포기하셨다. 서로 좋다고 하니까”라 말했다. 박현선은 “지금은 좋아하신다”라 덧붙였다.

두 사람의 애정 행각은 방송 내내 계속됐다. 양준혁은 “찰밥 좀 먹어보라”며 박현선의 입에 직접 찰밥을 넣어주며 애정을 자랑했다. 이를 지켜보던 허영만은 “나는 먹여주지 마라”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얼마나 좋냐. 이 찰밥만큼 둘이 서로 매력을 느끼고 있겠지”라 흐뭇해했다.

또, 허영만은 음식을 가리지 않고 잘 먹는 박현선을 보더니 “깨작대지를 않는다”고 했다. 그러자 박현선은 “먹는 걸 엄청 좋아한다”고 말했고, 양준혁은 “깨작거리면 사 먹이기가 재미 없는데, 사 주니까 잘 먹는다”라 말했다. 그러면서 “살도 10kg쪘다”고 폭로(?)했고, 허영만은 “식비가 많이 들겠다”고 말하며 웃었다.(사진=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한정원 기자]

오은영 의사가 금쪽이 VCR을 보다 영상을 멈췄다.파워볼엔트리

10월 9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에는 개 트라우마로 외출을 못 하는 금쪽이가 출연했다.

금쪽이 엄마는 “금쪽이가 외출하는 것을 무서워한다. 집에만 있으려 하고 나가는 것에 대한 걱정이 많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금쪽이 엄마는 고민을 밝힌 뒤 오은영, 패널들과 일상 VCR을 봤다. 금쪽이는 엄마에게 애교 넘치는 모습을 보이다가도 “산책하러 가자”는 엄마 말에 짜증을 냈다. 금쪽이는 소리 지르며 외출을 격렬히 거부했다. 심지어 동생의 어깨를 잡고 흔들며 “나가지 말자”고 화냈다.

오은영은 VCR을 멈췄고 “궁금한 게 있다. 산책 말고 나갈 일은 많다. 매번 저러냐”고 물었다. 금쪽이 엄마는 “아니다. 저러는 시간이 정해져 있다. 그 시간에 주차장 통해서 외출하는 건 괜찮다. 1층 현관, 아파트 단지로 나가는 걸 무서워한다”고 답했다.(사진=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 캡처)

뉴스엔 한정원 jeongwon124@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나 혼자 산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광규가 정 든 가전제품을 처분했다.

10월 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광규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광규는 “나혼자 산다 나왔던 50인치 TV랑 5년째 쓰지 않는 세탁기 좀 처분하려고 한다”라며 2007년 식 제품을 내놓기로 마음먹었다. 폐가전 수거 업체에 전화한 김광규는 “2010년 전 모델에 수거는 해 줄 수 있지만 구매할 사람은 없다”라는 대답을 들었다.

폐가전 수거 업체에서는 “이런 TV와 세탁기는 개발도상국에 수출도 안 하는 제품이다”라고 말해 김광규를 민망하게 했다.

김광규는 “가전제품을 닦아서 팔 때 기분이 이상하다. 세탁기 넘길 때 가슴이 찡했다. 제가 서울와서 자취 생활하면서 처음으로 새 제품을 산 세탁기와 TV다. 크게 여유가 없을때 10개월~12개월 할부로 큰 맘 먹고 산거였거든요. 많은 생각이 들었던거 같다”라며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연휘선 박소영 기자] 싹쓰리가 그러했듯 프로젝트 그룹 환불원정대도 음원 수익금을 기부할 예정이다. 

10일, OSEN 취재 결과 MBC ‘놀면 뭐하니?’ 측은 싹쓰리와 함꼐 환불원정대의 음원 수익 역시 기부하기로 했다. 팬들을 위해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인 만큼 수익금 역시 연말에 팬들에게 돌려주기로 했다. 

지난 여름, 유재석-이효리-비는 유두래곤-린다G-비룡으로 분해 혼성그룹 싹쓰리를 결성했다. 이들은 ‘다시 여기 바닷가’, ‘그 여름을 틀어줘’, ‘여름 안에서’ 등과 각자의 솔로 노래를 발표해 팬들을 흐뭇하게 했다. 

특히 피지컬 앨범, 솔로곡 등 싹쓰리의 음원 및 앨범을 비롯한 활동 수익은 불우 이웃 돕기에 기부하겠다고 밝혀 더욱 훈훈함을 더했다. ‘여름 안에서’ 원곡을 만든 가수 이현도 역시 “더더욱 흐뭇하다”며 싹쓰리의 행보에 박수를 보냈다. 

싹쓰리에 이어 ‘놀면 뭐하니?’는 이효리-엄정화-제시-화사를 불러 걸그룹 환불원정대를 만들었다. 네 사람은 각각 천옥-만옥-은비-실비라는 부캐릭터로 변신해 또 하나의 팬서비스 활동을 예고하고 있다. 

타이틀곡은 ‘돈 터치 미’. 블랙아이드필승의 라도가 작곡했으며 강렬한 사운드가 인상적이다. 환불원정대는 10일 오후 6시, 신곡 음원을 발표하는데 이후 발생할 수익 모두 싹쓰리와 마찬가지로 기부할 계획이다. 

싹쓰리와 환불원정대 모두 코로나19 시름에 빠진 전국민을 위로하고 흥을 불어넣기 위해 탄생했다. 존재 자체가 빛인데 걷는 걸음마다 훈훈한 온정을 더하고 있다. 

/comet568@osen.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